외부난간


외부난간

삼성전자는 출고 가 가는 미정이며 “이통사들과 협의 중”이라고 가 밝혔다.

남은 테두리를 블랙 색상으로 처리해 앞면 전체가 화면처럼 보이는 효과가 있다.

삼성전자는 “전면의 디스플레이 면적 비중이 83%대로 전작보다 9%포인트 늘었고, 하단에 있던 지문인식 버튼은 뒷면 카메라 옆으로 갔다.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1위 자리를 애플에 내줄 정도로 큰 타격을 입었던 스마트폰 사업을 정상화하면서 브랜드 이미지를 회복할지 주목된다.

" alt="* 표를 누르면 확대됩니다.


사용자의 상황과 맥락을 살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설계됐다.

포털 화면 가운데 날씨·주가나 실시간 검색어 등 자주 쓰는 메뉴를 떼내 화면 상단에 붙여 손쉽게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스냅 윈도’ 기능이 있고, 삼성전자는 29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링컨센터와 영국 런던 히어이스트에서 동시에 갤럭시S8 공개 행사를 열었다.

대표적인 게 음성인식과 자연어처리 인공지능(AI)으로 스마트폰과 사용자 사이에 새로운 소통 방식을 만들어낼 ‘빅스비’(Bixby) 서비스다.

앞서 엘지(LG)전자는 G6의 화면비를 18 대 9로 만드는 파격을 보였는데, 삼성전자는 이보다 더 나아간 것이다.

현지 날씨와 행사장 주변 맛집까지 검색해 알려주는 진화 목표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갤럭시S8의 경우 앞면 세로 길이는 5.6㎜ 늘인 반면 가로는 1.5㎜ 짧아졌다.

또 영상이 재생되는 상태에서 전화를 걸 수도 있게 만들었다.

스마트폰으로는 처음으로 3가지 생체 정보 인증 방식을 갖췄다.

지난해 하반기 갤럭시노트7이 배터리 불량으로 단종돼, 소비자들로서는 사실상 1년여 만에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마트폰 신제품을 접하는 셈이다.

삼성전자는 빅스비를 지원하는 앱의 모든 기능을 음성으로도 실행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하지만 전작보다 전력 소모량이 20% 줄어 사용 시간은 오히려 늘었다.

각각 전작인 갤럭시S7과 갤럭시S7 엣지에 견줘 0.7인치(1.78㎝)씩 늘었다.

뉴욕/김재섭 기자 jskim@hani.co.kr
빅스비는 음성·터치·카메라 등 다양한 입력 방식을 통해 정보를 받아들이고 가 , 오키드 그레이 색상의 갤럭시S8 모습. 삼성전자 제공
운영체제는 구글 안드로이드 7.0(누가)을 깔았다.

앞면에서 삼성 로고를 뺐고, 앱 개발업체들이 빅스비를 지원할 수 있도록 6월쯤 개발도구도 공개할 계획이다.

카메라는 앞·뒤에 각각 800만, 1200만 화소짜리가 달렸다.

5.8인치 갤럭시S8과 6.2인치 갤럭시S8+가 각각 5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기술적으로 더 진화하고 ‘생태계’도 넓어져야 한다.

달라진 화면에 맞춰 사용법(UX)도 개선됐다.

영화 볼 때의 화면 크기는 36% 증가했다”고 가 설명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